미디어


  광고

이제 우리, 냉면 먹으러 평양 가자!!

지구상에 ‘마지막 남은 냉전의 벽’이 허물어지고 있다

 정보


Image title

1994년 예음상 평론상을 받으며 평론가로 등단, 이후1997년 <새들은 횡단 보도를 건너지 않는다>로 삼성문학상 희곡상을 받으며 극작가로 등단한 김명화 작가. 25년간 평론가, 극작가로 활발하게 활동해온 그가, 연극계에 발을 들인지 25년 만에 ‘극단 난희’를 창단, 연출가로 본격 활동을 시작한다.

“권리장전2018분단국가” 두번째 작품 “<냉면>-침향외전” 으로 대학로 관객과 설레이는 첫만남을 갖는다.

<권리장전> 축제는 2016년, 블랙리스트 사태를 계기로 출범한 연극인들의 축제입니다. ‘검열을 일삼는 부정한 권력에게 빼앗긴 정치를 되찾아오는 민주주의적 행동’으로서의 연극을 외치며 <권리장전 2016 검열각하>라는 이름으로 첫 축제를 시작했다. <권리장전 2017 국가본색>으로 “국가란 무엇인가”에 대한 다양한 고민을 담은 연극 21편을 6개월 동안 공연한 데 이어, 올해는 <권리장전 2018 분단국가>라는 이름으로, 분단된 현실을 살아온 우리들의 다양한 이야기 11편을 7, 8월, 여름 두 달 동안 연우소극장 무대에 올린다.

Image title

< 냉면>-침향외전(沈香外傳) 작품소개

이제 우리, 냉면 먹으러 평양 가자!!

2008년 6월 공연되었던 <침향>은 한국전쟁 당시 국군을 피해 지리산으로 도망간 주인공 강수가 56년 만에 고향을 찾는 이야기이다. 김명화 작가는 이 작품을 통해 이데올로기와 전혀 상관 없는 사람들이 겪었던 씻기지 않는 아픔을 절제된 필체로 담담하게 그려냈다.

김명화 작가의 <침향> 그 후 10년!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 분단 70년, 지구상에 ‘마지막 남은 냉전의 벽’이 허물어지고 있다. 판문점은 평화의 상징이 되어가고, 평양은 이제 ‘멀다고 하면 안되는’ 곳이 되었다. 북한 주민을 위한 남한 가수의 평화음악회가 열리고, 우리들은 북한의 노래 ‘반갑습니다’를 흥얼거리기도 한다.

이 모든 일들이 감격스럽게도 우리의 일상이 되고 있는 오늘, ‘극단 난희’가 이 꿈결 같은 일들이 우리의 일상에 어떻게 스며들고 있는지, 그 과정을 연극으로 만들었다.

창작과정에 초점을 맞춰 관객과 함께 완성해 가는 연극!!!

예술 작품은 허구이면서도 예술가의 삶과 그가 살아가는 시대와 긴밀한 연관성을 갖는다. <냉면>은 한 작가가 분단이라는 소재로 작품을 창작하고 고민하는 과정을 보여준다. 다다이스트의 창작 방식처럼 의도나 논리를 떠나 ‘분단’과 ‘통일’이 요즘 젊은이들에게 무엇을 연상시키는지를 묻는 것으로 연극이 시작된다. 관객으로부터 출발한 다양한 단어들을 모티프로 관객과 함께 작품을 완성해가는 <냉면>은 한국의 현대사와 그것이 개인에게 미친 상처와 영향력을 깊이있게 성찰한 작품이다.

월북한 남편으로 인해 평생 힘들게 살다 간, 우리들의 이모 이야기

극중 작가 ‘난희’는 최근의 한반도를 둘러싼 종전, 평화 무드에 자연스레 이모를 떠올린다. 그녀는 10년 전 <침향>이라는 작품에서 월북한 남편을 둔, 굴곡진 삶을 살다 간 이모 애숙의 이야기를 그린 적이 있다. ‘도둑같이 찾아온’ 해방정국의 기쁨이 전쟁의 포성 속으로 빠르게 사그라들고, 이데올로기와 무관한 삶을 살던 민초들은 원하지 않는 삶을 강요당했던 슬픈 역사. 2018년 달라진 세상에서 그녀는 다시 이모를 떠올리며, 우리들의 서글픈 지난 역사를 반추한다.  ㅇ 문의 : 02-742-7563 k_artplanet@naver.com

  • 공연뉴스
  • otr 실장(kim***)
  • 2018/07/11
  • 냉면

 댓글